Random Walker on Earth

http://afterdan.kr

Menu Close

근황 겸 남미여행기 예고


요즘 사업장 이전 문제로 정신이 없습니다. 겁없이 단신으로 이민왔다가 후유증을 톡톡히 치루는 중입니다.

2007년 6월에 콜롬비아로 돌아왔으니 이제 이민 1년반인데, 이제 곧 3번째 사업장으로 이사를 가게 됩니다. 그간의 이야기를 모으면 아마 책 두권은 나오지 싶네요. (나중에 이민정착기라도 하나 쓸까요? -_-;)

나름 뜻을 세우고 다시 시작한 블로깅인데, 이사하고 정착하는데 2개월 정도를 생각하고 있으니 그 사이에는 마음 먹은대로 활발한 포스팅은 힘들 것 같습니다. 원래 계획대로면 적어도 2일에 1포스팅인데…

그리고 조만간 ㄷㅏㄴㅣ의 남미여행기 연재를 시작합니다. 2005년 이후 제 여행을 마무리짓는 작업이기도 하고, 다른 분들과 공유하고픈 성장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요즘 같은 이미지 위주의 시대에 우직하게 글을 중심으로 하는 여행기를 써볼 계획입니다.


* 밀려있는 포스트
중남미 스페인어 차이점, 남미여행 준비하기, 월드비전의 불편한 진실 2, ITF 태권도 소개, 설치형 블로그(텍스트큐브) 도전기 등, 휴;;; 많군요. 제 스타일이 시간날 때 삘 받아서 좍 쓰는 편이니 먼저 보고 싶은 포스트가 있으면 댓글로 신청(?) 해주시기 바랍니다. ^^


관련 글목록

  • 포스팅 잠시 휴식중 (4)
    요즘 본격적으로 사업장 이전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로 바쁠 줄은 몰랐네요.거의 다 써놓은 포스트가 3개 정도 있는데 마무리해서 올릴 시간도 없을 정도로 빠듯하군요.예상 이사시점이 1월 […]
  • 남미에서는 조심 또 조심 (4)
    남미에 살면서 정말 많은 일을 겪게 되네요. 어제 새벽에 지인 한 명이 다쳤습니다.보고타의 압구정동격인 소나 로사(Zona Rosa)에서 술을 먹고 새벽에 호스텔까지 걸어오다가, 흉기를 소지한 3인조 강도를 만나 […]
  • 여행자 한비야에 대한 비판 – 과대평가된 시대의 아이콘 (653)
      글쓴이는 우연한 기회에 2003년 말부터 배낭여행을 시작했다. 짧았던 여행일정은 횟수를 거듭하며 길어졌고, 총 3년의 여행 후에 결국 여행하면서 가장 좋았던 나라인 콜롬비아에 정착해서 살고 있다. 글쓴이의 […]
  • 블로그 곧 개편합니다 (7)
    요즘 글쓰기에 집중하려고 하는데, 현재 사용하고 있는 텍스트큐브 블로그가 문제를 일으켜 글을 전부 날릴 뻔 했습니다. (겨우겨우 복구했지만 블로그 상단 메뉴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