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아마존의 야구아(Yagua)족 방문기 #2


더이상 울창할 수가 없다…
가이드아저씨(현지 원주민)가 이런 곳에 캠프를 치고 잠을 자자고 한다.
 
 어떻게? 바로 이렇게!! 즉석에서 나무를 베어다가 집을 만들어버린다.
덩굴을 주워다 끈처럼 묶고 지붕에는 거대한 나뭇잎을 덮는다.
완전 100% 무공해 자연집의 탄생… 단 30분 만에.
 
 완전 감탄해버렸다. 이 사람들이 축적해온 삶의 양식과 문화…
저 두집 짓는데 1시간이 채 안걸렸다.
지붕에 덮은 나뭇잎은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탈색된다.
엄청난 폭우에도 불구하고 저 집안에는 비 한방울도 안들어왔다.
 
다음날 30m쯤 떨어진 곳에 사슴이 자고간 흔적이 있었다.
인간과 짐승이 정글에서 만나는 경우 서로 두려워해서 웬만하면 먼저 공격 안한다고…
가이드는 그래도 긴장해서 마체떼(칼)을 손에 쥐고 잤다고 했다.
정글은 결코 만만한 곳이 아니다.

 
 정글의 살인(?)개미. 성인의 손가락 두마디만큼 크며,
물리면 엄청 가려워하다 죽을수도 있다고 한다.
 
 
아나콘다의 집… 가운데 구멍이 아나콘다가 들락거리는 곳이다.
사람 머리통만한 크기, 실제로 맞닥뜨렸으면… 생각만해도 끔찍하다.
 
 
치클나무. 저 하얀 것이 껌(치클)의 원료이다.
그냥 먹을수도 있다. 그리 달지도 않고 삼삼한 맛…
고무제품의 원료로도 쓰인다고 한다.
 
 
물나무(?). 자른 가지 끝으로 깨끗한 물이 뚝뚝 떨어진다.
정글에서 길을 잃거나 해서 물이 부족하면 이 나무를 잘라 마신다고.
 
 
개미를 잡아먹고 사는 티란툴라, 거미와는 다른 종류이다.
사람 주먹만한 놈이라 겁먹었는데 의외로 위험하진 않다고.
 
 
그 유명한 피라냐의 등장!! 한번 물리면 사람손가락도 잘린다고.
그러나 아마존 강에서 수영할때는 큰 문제없다고 한다.
몸에 피 흘리는 상처만 없다면…
 
 낚시 다녀온 아낙네들도 오후엔 다같이 모여 축구에 열중한다.
정말 여기가 남미로구나, 축구 즐기기에는 남녀노소가 따로없다.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날 쳐다보던 원주민 소녀,
카메라를 들이대니 수줍어한다.
 
 마을의 한가로운 오후. 오른쪽에선 열심히 전통의상과 장신구를 만들고 있다.
 
 
갑자기 마을에 출현한 거북이. 처참하게 죽임을 당했다.
거북이 잡는 광경은 보지 말았어야 했다…
 
두려워서 머리니 다리니 꽁꽁 집어넣는 거북이의
뱃가죽을 뜯어내고 내장을 바로 끄집어낸다.
중간에 칼로 몇번 더 찌르기도 한다… 너무나도 끔찍한 광경이었다.
 
외면하려는 나에게 라파엘이 또 묻는다.
“거북이 고기가 얼마나 맛있는지 알아?”
 
===================================================================
 
페루와서 정글투어 권유하는 가이드들에게
“나 벌써 야구아족 마을에 가서 5일있다 왔어!” 하니 그들도 놀란다.
짜여진 정글투어로는 부족 잠시 방문해서 사진이나 찍고 오는게 고작이기에.
 
아마존은 결코 만만한 곳이 아니었다… 언제 어디서 위험이 닥칠지 모르는 진짜 정글.
계획했던 아나콘다와 악어 등을 다 보진 못했지만, 그 느낌을 체험한 것으로 충분.
 
거친 자연과 그 속에서 꿋꿋하게 삶을 영유하는 인간…
값진 경험이었다. 비록 두번 하라면 못하겠지만 말이다.


 

2 comments On [콜롬비아] 아마존의 야구아(Yagua)족 방문기 #2

  • 아마존…세계에서 가장 찝찝한곳이겠죠? 벌레도 많고~ 남들이 하지못한 특별한 경험한게 너무 부럽네요 ^^ 사진으로나마 빙산의 일각을 보게되어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Site Footer

Sliding Sidebar

About Me

About Me

남미 콜롬비아와 인도네시아 발리에 살았던 여행자. 지금은 영상을 만드는 일을 본업으로 하고 있습니다.

Social Profiles

Categories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